프로이드 정신분석 연구소

사이트맵


커뮤니티


답변 감사드립니다
류류
2016년 12월 08일 20:31
333

고통을 감내하고 소화한다는 질감에 대해 교수님들의 글을 잃어보면
소화시켜줄 대상이나 방법을 경험하지 못한 것이 한 원인으로 적혀 있는 것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상담사나 아니면 사람, 종교를 통해서 그것을 소화를 하는 것을 배우면 될까요?
요즘 겨우 고통을, 고통을 겪고 있을 때 주변 사람들과 공유를 하고 있네요.
저의 고통의 내용이 바로 전달이 되는 것이 당황스러울 정도로 말입니다.

고통의 정체를 피하지 않고 바라보고 의미를 찾고 적응을 하면 되는 것인지
궁금합니다.



182 그들이 함께 엮을 때 상담스터디18.09.3029
181 태풍이 지나가고 함께라면18.06.10164
180 분열성자리 프로이드연구소18.05.28166
179 러빙 빈센트 함께라면18.03.25275
178 몬스터 콜과 마담푸르스트의 비밀정원 함께라면18.02.041039
177 꿈해석 상급반 강의 목차 관리자17.12.09496
176 내사랑 그리고 프레셔스 함께라면17.11.05515
175 마리이야기와 문라이트 상담스터디 '함께 라&17.09.09521
174 일반적인 욕망을 갖는다는 것 류류17.08.23442
173 통과의례 해안17.08.23442
172 성격유형론 수업을 마치고. 부모교육반17.06.12635
171 고생했어. 내가 봤어. 수고했어. 류류17.02.01476
170 위니캇강의를 마치고... 부모교육반17.01.17783
169 <사이 무의식>을 읽고 보들17.01.12528
168 사이무의식과 대상인연을 읽고 류류17.01.1047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 Go to top